막걸리 음주 후기 2번째입니다. 이번에는 1000억 유산균 막걸리입니다. 

제조사는 막걸리 제조의 대기업 국순당입니다.

가격은 3300원으로, 제가 아는 한, 유통되는 막걸리 중 가장 비쌉니다. 저렴한 막걸리의 2배의 가격이죠. '와 비싸다'라고 생각하면서도 '가격이 2배나 되면 맛을 어떨까'하는 생각이 들어 골라봤습니다.

전에 먹었던 지평생막걸리보다 1000원 정도 비싸죠.



막걸리 병은 일반 막걸리 병과 같습니다. 

막걸리의 색도 일반 막걸리의 색과 같습니다.



















막걸리의 바닦에는 건더기가 깔려있습니다. 20분 가량 걸어왔는데 이 정도이니 오래 세워놓으면 훨씬 더 많이 쌓이겠지요?

마시기 위해 반컵에 따랐습니다.

색이 뽀얀 것이 예쁘네요.


국순당에서 국산 쌀로 만들어졌고, 역시 5%네요. 유산균 수는 1cc당 1.4억마리라 750cc면 1000억마리 이상이라고 합니다.


자 이제 맛을 보겠습니다.

한 목은 들이키는 순간,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탄산 없이 아주 부드러웠는데, 시큼한 겁니다. '유산균이 많아서 원래 맛이 이런가?'하는 생각을 하긴 했지만, 아닐 것 같았습니다. 유통기한은 7월 2이로 20일 가량 남았습니다.


상한 것 같은데.......살 때부터 상해 있었던 상태가 아니었다면, 20분 가량 걷는 동안 상했다는 얘긴데.... 땡볕도 아니고 해 질 무렵이었고 기온도 그렇게 높지 않았습니다. 


아무튼 비싼 막걸리를 샀는데, 확실하지는 않지만, 상한거 같아서 기분이 안 좋네요. 1000억 유산균 막걸리는 나중에 다시 시도해봐야 겠습니다.

Posted by 흑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