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플 Waffle

His story 2014. 7. 8. 14:37 |
728x90

몇 주전 주말, 가족과 인천대공원을 놀러갔었는데, 옆에 앉아 있던 사람들이 와플을 먹는 겁니다.

그걸 보는 순간, 와플이 너무나 먹고 싶었습니다.

 

공원내 어딘가에서 샀을거라 생각하고 공원 전체 휴게점을 다 뒤졌었으나 와플을 파는 가게는 없었습니다.

결국 못 먹고 부천으로 돌아왔는데, 그날 부터 서울에서 몇일간 지내게 되었습니다. 그때 상동에 파는 곳이 있다는 것을 알기에 어떻게든 먹었어야 했는데....

 

서울에서 있는 동안 와플을 먹기위해 찾아다녔으나 못 찾았습니다. 커피집에서도 파는 와플을 왜 못 찾냐 할지 몰라도 제가 찾는 와플은 커피집이나 와플집에서 파는 비싼 와플이 아니라 길거리에서 파는 싸구려 와플이었습니다. 검색해도 나오지 않았죠.

 

여의도, 분당 등 갔던 곳마다 있을만한 찾았으나 없었습니다.

몇일간 와플이 뇌에서 떠나질 않더군요. 이렇게 까지 뭘 먹고 싶어하는 성격은 아닌데....

 

결국 몇일뒤 부천에 돌아와서 H가게 가서 딸기맛, 크림맛 하나씩 1300원짜리 2개를 샀습니다.

 

2번째 꺼를 먹을때는 약간 물리기는 했지만, 기대했던 바로 그 맛이었습니다.

 

아무때나 먹을 수 있게 파는 가게가 더 늘면 좋겠네요....

 

728x90

'His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드센스 지급일과 입금  (4) 2014.09.26
주식 투자 시작  (0) 2014.08.16
와플 Waffle  (6) 2014.07.08
appkies 소액결제 자동과금 문자  (6) 2014.05.15
고액 모델 사용하는 광고에 대한 개인적 의견  (0) 2014.02.17
두꺼비 25도 소주  (6) 2014.02.04
Posted by 흑광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크하우스 2014.07.08 14: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 보고 가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2. 신쿨러 2014.07.08 15: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갑자기 와플이 먹고 싶어지네여 ㅎㅎ

  3. 좀좀이 2014.07.10 09: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갓 구워 만든 와플 매우 맛있는데요 ㅎㅎ 저 달콤함을 느껴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