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2. 사실상 첫날 일정 시작


푸켓 도착 둘째날이지만, 첫날은 잠만 잤으니 사실상 첫째날이죠. 한국보다 2시간 빠른 관계로 한참 잤다고 생각했는데, 현지 시각으로 06시에 일어났습니다.  아침식사는 07시30분부터라 한시간반 정도는 뒹굴거리기도 하고 짐 정리를 하면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방문에서 본 전망입니다.


08시쯤 가족과 같이 수영장 옆에 있는 식당으로 갔습니다. 그 식장은 3끼 모두 뷔페식인데, 아침식사는 다른 호텔 아침 뷔페와 비슷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본전 뽑겠다는 생각으로 최대한 많이 먹었던 것이 기억에 나네요.

정면에 보이는 건물이 식당입니다.


아침을 먹고, 꼬맹이를 미니클럽(키즈클럽) 데려갔습니다. 멀지는 않은데, 처음갈 때는 복잡하네요. 그래도 간판 따라가면 어렵지 않게 갈 수 있습니다. 처음 가면 등록을 하는데, 한국인 직원이 있어 하라는대로만 하면 됩니다. 그리고 16시반에서 17시 사이에 미니클럽이나 공중그네 있는 곳 등으로 데리러 오라고 합니다. 꼬맹이는 맡기고 어른들 각자 시간을 보냅니다.

푸켓 클럽메드는 처음이었으니, 10시(10시반이었나?)에 극장에서 시작하는 안내는 들어야 했죠. 안내는 멀리 가지 않고 가까운 곳만 갑니다. 안내가 끝날 때 추다도 예약해 놨습니다.(나중에 글을 따로 쓰겠습니다.)

저희는 출발할 때, 우한 폐렴 우려도 있으니 리조트 안에서만 있자고 약속을 했습니다. 각자 놀기 좋았죠. 이제 부터는 시간 위주로 쓰지 않고 제가 한 활동 위주로 적겠습니다. 가능한 시간 순서대로 하겠습니다.


3. 수영&아쿠아로빅

안내를 마치고 수영복으로 갈아입었습니다. 특별한 활동은 안하고 수영장에서 수영만 했습니다. 주수영장은 크게 3개로 나눌 수 있습니다. 0.5m, 1.2m, 2.2m 깊이로 나눠져 있습니다. 2.2m 부분이 제일 작긴한데, 저는 주로 깊은 곳에서 수영을 했습니다. 수영실력 자랑을 하기보다는 깊어서 사람이 별로 없었거든요.


한창 수영을 하고 있는데, 음악이 나오면서 1.2m 부분에 사람들이 모이는 겁니다. 뭔가 보고 있는데, 어머니와 집사람이 재밌겠다고 들어가서 같이 하잡니다. 아쿠아로빅이었습니다. 열심히 따라하니 물의 저항 때문에 상당히 힘드네요.



아쿠아로빅이 끝나면 수중 농구, 핸드볼, 배구 등의 구기 종목을 합니다. 저는 아쿠아로빅으로 이미 지쳐서 수영장에서 나왔습니다.

사진사가 계속 따라다니며 사진을 찍습니다. 사진은 입구에 있는 사진관에서 1장에 약 1만원 가량에 살 수 있습니다.


728x9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태국 | 푸켓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흑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책린이 이과장!! 2020.02.12 18: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휴양자로 떠나고 싶네요 이거 보니 ㅎㅎ

  2. 가족바라기 2020.02.13 10: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쿠아로빅 새로운 경험 하셨을것 같네요
    가족분들 다들 즐거운 시간 보내셨을것같아요^^

    • 흑광 2020.02.13 16: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꼬맹이도 또 가고 싶다고 하네요...이유는 조금 다르지만요...무제한 음료수와 상품으로 주는 팔찌 때문이라네요..

  3. 신쿨러 2020.03.02 19: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1999년 12월에 신혼여행으로 푸켓 클럽메드를 갔었죠. 이 글을 읽다보니 그 때가 소록소록 떠오릅니다. 사진을 보니 더 감회가 깊어집니다. 추억을 소환해줘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