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간편식품 후기를 상당히 오랜만에 올립니다. 그동안 냉동볶음밥을 거의 안 먹기도 했고, 새로운 제품을 안 먹었거든요. 그런데 집사람이 먹어보라고 사왔습니다. 아마 'ㅇ'가게인 듯합니다. 아니면 말고요.

제품: 청정원 대게살 볶음밥
제조: 디유푸드

대기업에서 파는 제품의 대다수와 같이 청정원에서 만든 식품은 아니고 납품 받아 파는 겁니다.

원재료에서 눈에 띄였던 것이, 붉은대게농축액(국산)인데, 게맛살채(외국산)으로 되어 있다는 겁니다. 밥지을 때 국산 대게를 넣어 같이 지은 게 아니고, 우린 물로 밥을 짓고 난 후 냉동 전에 맛살채를 넣었다는 말이네요. 제가 처음에 말씀 드린 것처럼 국산 대게를 넣어 밥을 지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아마 원가 절감을 위해 그런 식으로 했겠지요. 대게 1마리로 몇인분의 밥을 했을까요? 500인분? 1000인분?

밥물이 다르다는 것을 엄청 강조하네요. 1인분의 양은 225g으로 기존에 제가 먹었던 타 볶음밥 보다 양이 조금 많습니다. 제품 사진은 연출된 거라 저 사진을 보고 밑에 실제 제품을 보면 실망하죠.


호비가 찬조출연 해줬습니다.(애 키우시는 분은 호비가 누군지 아실겁니다.)


사진으로 보여드릴 수 없는 맛에 대해 적어보겠습니다.

일단, 짜지도 느끼하지도 않아 좋았습니다. 타 볶음밥의 경우 짜거나 느끼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전혀 자극적이지 않습니다. 저는 이런 면이 좋았는데, 다른 분은 이런 면이 싫으실 수도 있겠죠.

밥물이 다르다고 해서 밥 맛을 신중히 느껴 봤습니다. 그냥 맹물로 한 것 같지는 않은 맛입니다. 자극적이지 않아 좋았습니다. 자극적이 되려면 보통 짜게 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단점이라면, 아무래도 원가를 낮추기 위해서인지, 밥 이외에 들어 있는 것이 많지 않습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계란, 옥수수, 당근 등, 심심하지 않을 정도는 들어 있습니다. 중요한 게맛살의 경우는 더 드물고요. 


짜지도 느끼하지도 않아서 부담없이 먹을 만한 식품이었습니다. 평소에 간을 강하게 드신 분은 맨밥 드시는 기분일겁니다. (자극적으로 드시길 원하면 원하는 양념을 첨가하실 수 있지요.) 

양은 부족하지 않아 만족하고요. 

다만, 밥이외 내용물이 적다는 것이 아쉽습니다.



728x90
Posted by 흑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디프_ 2020.01.21 17: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잉 대게살 볶음밥이라 ㅋㅋ 맛이 괜히 궁금해지네요 ㅋㅋㅋ 비쥬얼은 우선 나쁘지 않은 것 같은데 저라면 케찹을 벌써 넣었을 것 같습니다.. 소스 중독 ㅠ

  2. 가족바라기 2020.01.21 22: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야채랑 다른걸 더 가미하면 맛있을것 같네요^^

  3. Deborah 2020.01.24 13: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내분이 밥이 하기 싫었나봅니다. ㅎㅎㅎ 맛은 어땠나요? 드실만하셨는지요?

  4. 평강줌마 2020.01.26 17: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즘 간편식품이 너무 잘 되어 있지요. 저도 바쁠 때 한 번씩 이용하네요.
    공감 꾹 누르고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peterjun 2020.01.28 07: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른 곁들여 먹을 게 있다면 함께 먹으면 좋겠네요.
    설명하신 내용으로 본다면 저도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ㅎㅎ

728x90

오랜만에 냉동식품 후기를 올립니다. 한동안 냉동피자를 열심히 먹었습니다....앗...냉동피자에 관해 글 쓴 적이 없군요... 사진을 찍어서 글을 남길걸.... 생각을 못 했네요.... 이미 다 먹었는데....

 

오늘은 냉동밥 중 비비고 소고기 볶음밥입니다. 혹시 이 제품에 대해 글을 쓴 적이 있나 찾아봤더니, 다행히도 없더군요.

 

집사람이 구입한 거라, 거래처나 가격은 모릅니다. 다음에는 잘 봐놔야겠어요.

 

겉포장지입니다. 다른 비비고 제품과 같이 로고, 제품명, 연출사진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뒷면에는 계산을 올려 먹으면 더 맛있다고 적혀 있습니다만, 저는 안 해봤습니다.

 

속포장지입니다. 개당 200g해서 2개가 들어있습니다. 냉동식품을 먹을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200g은 누굴 기준으로 해서 정한 거지....200g은 집사람도 적다고 하던데....

 

평소와 마찬가지로 2개를 다 뜯어서 전자레인지에 돌렸습니다.

5분 가동했더니 딱 적당하게 가열이 되었습니다.

 

2개의 양입니다. 사진이라 양이 많은지 적은지  구분이 안 가시죠? 저도 사진으로 봐선 모르겠네요.

 

먹고 난 후 느낌입니다.

1. 역시 2개를 먹어야 배가 부릅니다. 가끔 식욕이 약할 때는 1개만 먹는데, 그려면 15시만 되어도 배고파져요.

2. 짭짜름한 맛이 나네요. 제가 싱겁게 먹는 편인데, 크게 짜지 않다고 느끼니 짜게 드시는 분은 싱겁다고 느끼시겠네요.

3. 볶음밥이면 기름이 빠질 수 없기에 잘못하면 느끼해지기 마련입니다. 이 비비고 소고기 볶음밥은 별로 느끼하다는 생각이 안들 정도입니다. 좋다는 얘기죠.

4. 밥을 다 먹어갈 무렵에 맛이 조금 지겨워 지더라고요. 간도 적당하고, 느끼하지도 않은 맛 자체는 문제가 없는데, 맛이 평이해서인지 많이 먹기에는 심심한 맛이었습니다. 2개 먹는다면, 양념이 있어서 반정도 먹었을 때 양념을 섞어 먹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맛이란 것이 지극히 주관적이어서, 같은 사람이 먹어도 언제 먹느냐에 따라 다르게 느낄 수도 있습니다. 먹을 때의 제 주관적인 느낌을 적은 것이니, 나중에 다시 먹는다면 또 어떻게 내용이 바뀔지는 모르겠습니다.

 

 

728x90
Posted by 흑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간만에 냉동식품 후기를 올립니다.

이번에는 치밥입니다. 아마도 치킨밥이라는 뜻이겠지요.

포장지를 보면서 제일 먼저 굽네라고 쓰여있는 것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 회사에서 닭을 파는 것에 이어 냉동식품 분야도 진출했네요. 갈비천왕 광고를 전에 본적이 있어서 응용한 제품이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양은 200g으로 다른 제품보다도 적네요... 저는 220g도 2개 먹어야 하는데 200g은 너무 적네요... 이 정도 양은 15~16시에 먹는 간식의 양이에요....그리고 다른 제품은 2개가 한 묶음인데, 이 제품은 그냥 낱개로 되어 있습니다.

전자레인지에 4분 돌리라고 하는데, 저는 그냥 그보다 적게 돌립니다. 설명서대로 하면 너무 뜨거워요.

 

전자레인지에 3분 돌리고 꺼냈습니다.

예상대로 닭볶음밥입니다. 양도 예상대로 적습니다.
밥은 그런대로 괜찮았습니다. 닭은 가슴살인 듯한데, 살 작게 잘라서 아쉬웠습니다. 같은 양이더라고 크기가 현재의 2~3배 정도 되면 더 좋았을 듯 합니다.

 

전에 굽네에서 갈비천왕을 먹어본 적이 있는데, 역시나 같은 양념이었습니다.
볶음밥에 같은 양념을 적용 한 것은 괜찮은 선택이었습니다. 최소한 저에게는요. 맛있다는 뜻이죠.
달면서 새콤한 맛이, 많이 먹으면 질리겠지만, 색다른 맛이었습니다.

 

냉동식품 만드시는 업체 분들께 350g짜리도 만들어 판매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200~220g은 남자가 먹기에는 너무 적어요.

728x90
Posted by 흑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angdante 2019.01.19 08: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치킨볶음밥이군요
    맛나 보입니다.. ^^

  2. 평강줌마 2019.01.19 09: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제품은 먹어본 적이 없는데 마트에 가면 한 번 사서 먹어야겠어요.
    공감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3. peterjun 2019.01.20 23: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맛있을 것 같아요.
    소스에 대한 신뢰도가 크네요. ㅎㅎ
    저도 양이 넉넉한 게 있다면 사먹어보고 싶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