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약 6개월 전, 결혼 하면서 산 티비가 고장이 났습니다. 일요일 저녁에 보고 월요일 아침에 켤려고 하니 전원에 불은 들어오는데 화면이 안 켜지는 겁니다. 몇일을 기다렸으나 계속 같은 상태라 수리요청을 했습니다. 수리기사가 와서 살펴보더니, 새 티비 사는 것보다 수리비가 더 비싸다며 사실상 수리불가 판정을 내렸습니다. 7년 정도 썼으니, 짧은 시간은 아니었지만, 아직 사망하기는 젊은 나이였는데, 티비는 밤새 고통없이 가셨습니다.


무상수거를 불러 티비를 보내고, 집사람과 티비 없이 살자고 합의를 봤습니다. 현재 티비가 있기는 있습니다. 하지만, 케이블을 연결 안해서 티비가 나오지는 않습니다. 오락기 모니터로만 사용하고 있죠.


티비 없이 살면서 바뀐 것을 제 기준에서 얘기해 보겠습니다.


1. 세상 변화에 둔해졌다. 원래 유행 같은 것에 관심이 없긴 했지만, 그래도 티비를 보다보면 조금씩은 얻어걸리는게 있기 마련인데, 관심있는 분야라면 인터넷으로 찾아보기라도 하는데 그런 것마저 없어지니, 무관심 분야는 완전히 동떠러지게 되었습니다. 개그콘서트를 엄청 좋아했는데, 방영시간이 바뀐 것도 모르고 살았을 정도입니다.


2. 눈이 애를 향하는 시간이 늘었다. 보통 밥을 먹으며 티비를 틀어놓는 경우가 많아 애를 보는 시간이 많이 않았는데, 티비가 없어지면서 눈을 둘데가 없어져서 눈길이 애를 향하게 되었습니다. 덕분에 밥 안 먹는다고 잔소리가 늘었죠.


3. 유튜브 사용시간이 늘었다. 티비를 볼 때 시사교양 프로그램을 좋아해서 자주 봤습니다. 티비 볼 시간에 컴퓨터를 많이 하게 되었는데, 넷플릭스에는 시사교양 프로그램이 거의 없습니다. 그러다 유튜브에 시사 채널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거의 매일 보고 있습니다. 


4. 글자 읽는 일이 늘었다. 인터넷으로 기사를 읽던 책을 보던 글자를 읽는 시간이 늘었습니다. 티비 보던 시간을 전부 읽는 시간으로 대체된 것은 아니지만, 30% 이상은 늘었습니다.


글을 쓰면서 보니, 변화가 생각보다 민망할 정도로 적네요. 


좋아하는 개그콘서트, 1박2일 등을 못 보니, 티비 보고 싶다는 생각을 계속 하고 있지만 더 버텨보려고 합니다.

728x90
Posted by 흑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린이!! 2020.02.26 13: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즘에는 일부러 티비 안놓는 집들도 많다고 하더라구요~!
    상상해보면 좀 휑할 것 같기도 하지만 티비보던 시간을 잘 활용할 수 있다면 좋지않을까요~?^^

  2. 가족바라기 2020.02.26 13: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희집이 텔레비젼을 있어도 거의 안봅니다
    최근에 1박2일 하나만 보는데요
    아이들 어릴때부터 안보게 되니 잘 안보게 되더라구요
    텔레비젼 없어도 살만합니다 ㅎㅎ

  3. 파이어족 서대리 2020.02.26 20: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즘은 유튜브나 각종 컨텐츠들이 더 재밌어서 저도 티비는 자주 안보개 되는 것 같아요 ㅎㅎ

  4. kangdante 2020.02.27 07: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TV가 없으면
    예전엔 답답했겠지만
    요즘은 인터넷이나 유튜브를 보게되니
    불편을 그리 느끼지 않을 것 같아요

  5. 평강줌마 2020.03.01 23: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티비 없이 6개월을 보내셨다니 너무 대단하세요. 저는 TV를 너무 좋아하는 1인이거든요.
    아이들 공부할 때는 TV를 보지 않네요. 티비 없이 지낸 이야기도 재미있게 읽었어요.
    공감 꾹 누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 흑광 2020.03.02 16: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티비를 엄청 좋아하는데, 대체품이 많아서 없이 지내다 보니 크게 불편을 못 느끼게 되었어요.

  6. 신쿨러 2020.03.02 10: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TV없이 사는 삶도 존중하지만 저는 어쨋든 사교생활에 있어 TV덕을 많이 보고 사는 사람이네요. 드라마.영화.시사.교양.상식.스포츠.예능 등등. TV는 인생의 축소판이라도 봅니다. 주변 사람들을 만나도 대화의 폭이 넓어지고,각자 좋아하는 분야가 다 달라도 조금은 이야기에 낄수 있을 정도의 수준은 된다고 생각하니 TV 보는 삶을 추구하는 편입니다요^^

  7. 부자엄마로 살기 2020.03.07 13: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tv없이 살기 11년차인데 저는 완적 적응하고 살아요. 퇴근하고 유튜브 보면서 거실에서 남편과 이야기도 많이 하고,,보고싶은 프로그램만 딱 골라서 주말엔 다운 받아서 보구요. 습관들이면 하나도 안불편하실거요. 홧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