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대학교의 정문을 나와 왼쪽길로 3~4분 가량 가면 소백궁(小白宮, 샤오바이궁)이 나옵니다. 옛 세관 건물이라고 하는데, 하얀 건물이라 소백궁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샌 도밍고 요새에서 손등에 찍은 도장을 보여주면 그냥 들어갈 수 있습니다.


결혼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신부가 추워보이더라고요. 저는 그렇게 춥다고 느끼지는 않았지만, 고궁박물관 갈 때 보니, 두꺼운 외투를 입은 학생들도 있던데....

안에는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사무실 집기 전시되어 있고, 사진과 설명이 걸려 있습니다.

어디 학교에서 견학왔는지, 설명을 해주는데 저는 못 알아들으니 그냥 나왔습니다.


요새 입구쪽으로 나와 길을 건너서 물가로 갔습니다.

강이긴 하지만, 바다에 가까워서 바다 냄새가 났습니다. 설명을 보니 제가 있는 자리가 해외에서 들어온 물건을 세관에서 검사하는 부두자리라고 하네요. 


물 가까이에 있는 돌에 앉아서 둘러보는데, 뒤에서 뭐라고 소리를 지르는게 들렸습니다. 주변에 사람이 없어서 나보고 얘기하는 건가 하고 뒤를 돌아봤더니, 아줌마가 저를 보고 뭐라고 합니다.

중국어 못한다고 했더니, 'Danger, come here'라고 하네요.



물에서 1미터 정도 떨어져 있었고, 바닦도 안정적이라 위험하지는 않다고 생각했지만, 뒤쪽으로 이동해서 돌에 앉아서 쉬었습니다.


사진에는 안 나왔지만, 비행기 날아가는 것이 보였습니다. 내일이면 돌아가는구나. 짧은 여행이라 이제 반정도 지났는데, 돌아갈 생각을 하네요.


버스정류장으로 돌아가 버스를 기다렸습니다. 여기서 타는 버스는 거의 담수역으로 가네요. 담수역에서 숙소로 돌아가는 열차를 탔습니다.



 

 

728x9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대만 | 타이페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흑광

댓글을 달아 주세요